장바구니 0

다시, 게으름

13,000
장바구니
상품ID : 83115 저자 : 김남준출판사 : 생명의말씀사 카테고리 :
40만 독자를 울린 초베스트셀러 『게으름』의 다음 이야기
2003년 출간된 이래 도합 202쇄 약 40만 부가 판매된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셀러인 『게으름』의 뒷이야기를 새로운 형식과 파격적 문체로 전합니다.

상세이미지
출간일 2021-05-20
페이지수 216
무게 390 g
ISBN 978-89-04-16752-4

| 목 차 |

서문
프롤로그

1 내 무덤의 비석
2 카르페 디엠carpe diem
3 개미의 전설
4 선물 같은 오늘
5 초 치고 연기 뿌리고
6 시간은 다르게 흐른다
7 시크릿 약국

에필로그
참고 문헌


| 책 속으로 |

서문 p. 6-7
“왜 현대인들은 책을 읽지 않을까?” 1년 동안 현대 소설과 그동안 전혀 가까이 하지 않던 언어를 연구했습니다. 그리고는 두 가지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첫째는 요즘 독자들은 수식이 많은 긴 문장보다 간결하고 호흡이 짧은 문장을 좋아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둘째는 논리적인 글보다는 감성적인 글을 좋아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다시, 게으름』은 이처럼 변화된 독자들의 취향에 맞추고자 새로운 문체를 채택하였습니다. 저에게는 매우 특별한 시도였습니다.
이렇게 하는 저의 바람은 오직 이것입니다. 독자들이 이 책을 읽으면서 그 내용들이 숨 들이마실 때 공기처럼 “후우읍”, 가슴에 스며들어 갔으면 싶습니다. 또한 숨 내어 쉴 때 내뱉는 공기처럼 “푸우우”, 마음으로부터 스스로 생각을 길어 올리게 하였으면 좋겠습니다.

프롤로그 p. 9-10
그때 내 인생이 그랬다.
자유 찾아 떠난 무신론자의 삶.
게으름에 가책을 느낄 대상도 없었다.
생사의 갈림길.
더 절박한 질문이 있었다.
To be, or not to be, that is the Question:

내가 누군지 알았을 때,
나 엄숙하도록 존귀함을 알았을 때,
하나님. 죽은 내 마음에 생명(生命)의 숨길 불어넣으셨다.

나를 울린 건 사랑이었다.
나를 지으신 이가 구원하셨으니,
잘못된 사랑 때문에 나는 게을렀던 거다.
생명은 모든 죽음에 항거하고,
사랑은 나태한 마음에 항쟁의 횃불을 든다.

2장 카르페 디엠 p. 77-78
어떻게 사느냐?
그것보다 앞선 질문이 있다.
내가 누구인가?
그걸 알아야 부지런히 살든지 말든지 할 거 아닌가?

지혜. 인생의 질서를 아는 것.
날 지으시고 구원하신 주님 사랑함으로써,
삶에 질서가 생긴다.
마음으로 그걸 알고 받아들이게 된다.
그 질서 안에서 평안하고 행복하다.

지혜롭고는 게으를 수 없으니,
게으르게 살 수 있는 건 미련하기 때문이다.
무엇을 진정 사랑한다면, 그게 정점(頂點)이다.
그 아래로 새로운 질서가 세워진다.
모든 사랑이 그런 거다.

하나님을 사랑함.
그게 지혜의 근본이란다.
지혜는 마땅한 질서를 아는 거란다.
진리는 그걸 알려 주는 데 그 가치가 있단다.
+ 더보기


| 출판사 리뷰 |

신앙은 하나님을 향해 의미 있게 사는 것
의미를 찾았는데 게으르게 살 수 없지 않은가?
인생의 끝에서 홀로 남겨지는 순간, 있었던 것들은 없어지고 없었던 것은 나타날 그때,
“하나님, 내 영혼을 받으소서!”라고 기도할 수 있는 자가 되기를.
잘 살려고 애쓴 사람, 하나님의 사랑으로 그렇게 산 사람이 되기를.
살아야 할 이유가 죽을 이유만큼 분명한 사람으로 살기를.
그래야 그대 행복할 것이기에.


우리가 이야기하는 동안에도 시샘하는 시간은 흘러갈지니.
이날을 붙들라. 가능한 한 내일을 적게 믿으면서.
호라티우스(Quintus Horatius Flaccus)

우리가 받은 인생이 짧은 것이 아니라 우리가 그렇게 만드는 것이다.
인생의 시간이 모자라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낭비하는 것이다.
세네카(Lucius Annaeus Seneca)

성화의 삶을 살고자 하는 그리스도인의 고뇌와 분투는 여전하나, 한편으로 자기애에 함몰되어 냉랭하기만 한 신자들은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지 알지 못하고 회복하고자 하는 의지조차 없다. 세월이 가도 사실은 남는 것처럼, 시대가 바뀌어도 신앙은 살아 있어야 한다. 변천하는 시대 속에서 불변하는 진리는 더욱 빛나야 한다. 모든 것이 변해 가는 지금도 저자는 변치 않는 사랑으로 이 세대를 안타깝게 바라보며 이들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보다 진솔한 어조로 하나님 앞에 의미 있게 사는 삶으로의 복귀를 호소하고 있다.

저자는 살아갈 이유를 찾지 못하여 무신론자의 삶을 택했던 젊은 시절의 절망과 함께 자신이 하나님 앞에서 얼마나 귀한 존재인가를 깨닫고 그동안 잘못된 자기 사랑으로 인해 게을렀던 것임을 이해했을 때에야 그 비관적인 상황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음을 고백함으로 이 책을 시작하고 있다. 신작 ?다시, 게으름?은 하나님에 대한 사랑과 감사만이 우리의 무기력하고 나태한 마음에 그 상태를 거부하고 새 생명으로 나아갈 힘을 준다는 사실을 체험적으로 말해 주는 책이다. 삶을 의미 없게 만드는 게으름 곧 열정 없음은 영혼의 싫증에서 비롯된다는 전작 ?게으름?의 주제를 형식과 장르에 얽매이지 않은 새로운 문체로 되뇌임으로써 독자로 하여금 보다 감각적으로 메시지를 파악하고 수긍하도록 인도한다.
+ 더보기

김남준

현 안양대학교의 전신인 대한신학교 신학과를 야학으로 마치고, 총신대학교에서 목회학 석사와 신학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신학 박사 과정에서 공부했다. 안양대학교와 현 백석대학교에서 전임 강사와 조교수를 지냈다. 열린교회(www.yullin.org)를 개척하여 담임하고 있으며, 현재 총신대학교 신학과 조교수로도 재직하고 있다. 저자는 영국 퓨리턴들의 설교와 목회 사역의 모본을 따르고자 노력해왔으며, 아우구스티누스를 비롯한 보편교회의 신학과 장 칼뱅, 존 오웬, 조나단 에드워즈와 17세기 개신교 정통주의 신학에 천착하면서 조국 교회에 신학적 깊이가 있는 개혁교회 목회가 뿌리내리기를 갈망하며 섬기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1997년 기독교 출판문화상을 수상한 《예배의 감격에 빠져라》, 2003년도 기독교 출판문화상을 수상한 《거룩한 삶의 실천을 위한 마음지킴》, 2005년도 기독교 출판문화상을 수상한 《죄와 은혜의 지배》를 비롯하여 《구원과 하나님의 계획》 《게으름》 《자기 깨어짐》 《하나님의 도덕적 통치》 《교사 리바이벌》 《자네, 정말 그 길을 가려나》 《설교자는 불꽃처럼 타올라야 한다》 《그리스도인이 빛으로 산다는 것》 《가상칠언》 《목자와 양》 《깊이 읽는 주기도문》 《서른통》 《바랄 수 없는 날의 믿음》 《부교역자 리바이벌》 등 다수가 있다.

생명의말씀사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 “다시, 게으름”

배송

  • 배송 접수 마감시간: 오후2:00 입니다.
  • 오후2시 이후의 결재분에 대해서는 다음날 접수 처리됩니다
    (단, 재고여부에 따라 발송까지 1-2일 정도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출고 후 배송기간 국내:1-3일, 해외:2-5일 정도 소요됩니다

반품/교환

  •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후 7일 이내 반품신청  (고객센터: 02-3489-4306)
  •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상품의 결함으로 인한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왕복배송비 고객부담

반품/교환불가사유

  •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함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음반, DVD, MP3….)

상품 품절

  •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사항에 대해서는 문자 또는 이메일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및 피해보상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기타

  • 세부사항은 고객센터 반품/교환/환불 FAQ를 통해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