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0

관계의 영성(개정)

16,000
장바구니
상품ID : 71329 저자 : 레너드 스윗역자 : 윤종석출판사 : IVP 카테고리 :
어쩌다
예수님의 아름다운 속죄 사역이
하나님과의 관계 회복이라는 놀라운 기적으로부터
분리되었는가?


“자기 계발서 같은 건 쓰레기통에 던져버리고
전혀 새로운 방식의 신앙 여행을 제안하는 이 책에 푹 빠져 보길 바란다.”
_크리스 세이, 「그들처럼 먹자」 저자

브라이언 맥클라렌, 셀리 모겐살러 외 추천
오늘날 기독교는 관계의 영양실조에 걸려 있다.
신념과 명제를 넘어 ‘하나님삶(GodLife) 관계’ 속으로 들어가라!

하나님은 교리나 명제의 하나님이 아닌 관계의 하나님이시다. 그분은 모든 의문에 해답을 주시기보다 자신과 맺는 ‘신적 관계’의 신비 속으로 우리를 부르시고 이끌어 가신다. 하나님은 관계를 위해, 친밀한 부대낌을 위해 우리를 지으셨기에, 우리와 더불어 깊은 관계를 누리기를 가장 바라신다.

이 책은 오늘의 기독교가 잃어버린, 아니 매장해 버린 바로 그 ‘관계’를 회복하는 길을 제시하면서, 기독교가 교리나 명제의 종교가 아니라 ‘관계의 종교’임을 저자 특유의 참신하고 도발적인 언어를 통해 보여 준다. 저자는 하나님과의 관계뿐 아니라, 거기서 출발하여 그리스도인들끼리의 관계, 비그리스도인들과의 관계 그리고 우리의 창조 세계 및 예술품과의 관계에 이르기까지 폭넓고 다양한 영역을 다룬다.
출간일 2019-04-29
페이지수 370
무게 454 g
ISBN 978-89-328-1704-0

| 목 차 |

감사의 글
머리말: 어쩌다 우리는 요점만 남기고 사람을 놓쳤을까?

1부 믿음은 관계다
1장 신념 너머의 삶
2장 헌신에 대한 진리

2부 하나님과의 관계
3장 하나님과 크게 틀어진 아브라함
4장 관계의 진짜 시험

3부 하나님의 이야기와의 관계
5장 본문 속의 진리
6장 하나님의 이야기에 자신을 열라

4부 믿는 사람들과의 관계
7장 ‘서로’ 사랑하기
8장 바른 관계의 의식들

5부 믿지 않는 사람들, 우리와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9장 ‘타인’을 사랑하기

6부 하나님의 피조 세계와의 관계
10장 예수님과 밑바닥 인생들
11장 하나님의 작품과의 화해

7부 상징물, 예술품, 인공물, ‘사물’과의 관계
12장 우리를 하나님과 가까워지게 해주는 ‘사물’들

8부 영적 세계와의 관계
13장 보이지 않는 세계의 분명한 징후들

상호 작용 개인 묵상과 그룹 대화를 위한 질문


| 책 속으로 |

우리는 세상을 구원하는 방법을 안다. 다만 우리가 그것을 알고 있다는 것을 모를 뿐이다. 세상을 구원하는 방법은 더 많은 규칙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바른 관계를 위해 사는 것이다. 사람들은 서로 어울리는 기술을 빠른 속도로 잃어 가고 있다. 그러니 세상의 근본 문제가 사람들의 단절된 삶임은 당연하다. 그들은 하나님과 타인과 피조 세계로부터 소외되어 있다. 사람들은 서로 함께 사는 기술을 잃어 가고 있다.
관계는 우주의 영혼이다. 그런데 영혼이 병들었다. 얼마나 병들었을까? “바른 관계가 모든 것”이라는, 교회가 잃어버린 성경 진리를 기업계와 금융계가 선포하고 있을 정도로 병들었다.
-15쪽

교회는 예수님을 옆에 잡아 둘지는 모르나 더 이상 안에 붙들어 두지는 않는다. 유대인들의 경우, 하나님이 인간을 만나 주시던 고유한 장소는 성전과 그 이전의 장막 내지 회막이었다. 예수님의 경우, 하나님이 인간을 만나 주시는 고유한 장소는 인간의 마음이다. 그러나 교회는 예수님을 규칙과 법전과 정관과 전통 속에 매장했다.
-22쪽

기독교가 ‘죽임당한 메신저’를 이야기하는 까닭은 그 메신저가 곧 메시지라서 그렇다. 복음의 기쁜 소식은 공고문이나 선언이 아니라 인격이다. 예수 그리스도 그 자신이 복음이다. 육신이 되신 하나님, 우리 중 하나가 되신 하나님이 복음이다. 기쁜 소식은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 계시사 세상을 자기와 화목하게 하시”는 것이다. 이것이 최상의 관계요 하나님이 정의하시는 관계다.
-36쪽

대다수 그리스도인들은 신념이라는 말과 믿음이라는 말을 혼용한다. 그러나 신념은 인정하는 것이고 믿음은 헌신하는 것이며, 전자는 후자에 크게 못 미친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다른 신념 체계를 수용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성령의 능력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의 형상으로 변화되는 경험이다. 헌신 없는 인정은 무익하다.
-47쪽

기독교의 목적지는 본질상 무엇이 아니라 누구다. 믿음의 식구가 된다는 것은 성경에 계시된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관계를 맺는다는 뜻이다. 조상들이 우리에게 전해 준 신조, 고백, 교리, 종교 회칙은 믿음의 가구家具들일 뿐이다
-57쪽

+ 더보기


| 출판사 리뷰 |

기독교는 그리스도에 대한 신념이 아니라 살아 계신 하나님과의 관계다!

기독교는 본래 예수님이라는 살아 있는 인격 위에 세워졌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관계의 토양에서 뿌리 뽑힌 채 신념과 명제의 종교로 축소되었다. 우리의 ‘믿음’은 교리적 동의에 머무르고 있는가, 예수님과의 살아 있는 관계로 나타나고 있는가? 바른 진리를 일상에 스며든 다양한 관계 안에서 구현해 내는 삶이야말로 이 시대 모든 그리스도인이 회복해야 할 모습이다. 본서는 하나님과의 관계뿐 아니라 일상 곳곳에서 마주치게 되는 하나님의 이야기, 믿는 사람, 믿지 않는 사람, 피조 세계, 사물, 영적 세계 등에 관한 다양한 ‘관계’에 대해 균형 잡힌 시각을 제시한다. 이제 기독교 신앙에 생명을 불어넣는 ‘관계의 신비’ 속으로 들어가 보라.

*특징
_기독교는 관계의 종교임을 신선하고 통찰력 있는 안목으로 제시한다.
_사람들과의 관계뿐 아니라 자연과 예술품에 대해서도 균형잡힌 시각을 갖도록 돕는다.
_간결하면서도 솔직한 표현으로 하나님과의 관계라는 그 신비의 영역을 다룬다.

*독자 대상
_하나님과의 진정한 관계 회복을 갈망하는 그리스도인들
_기독교의 의미를 새로운 시각에서 조명해 보고자 하는 그리스도인들


| 추천의 글 |

송광택(한국교회독서문화연구회 대표)
충격을 주는 책이다. 기독교 미래학자인 그는 참신하고 깊이 있는 관점을 제시한다. 그에 다르면 믿음은 관계다. “관계는 우주의 영혼이다. 그런데 영혼이 병들었다”(15쪽). 바른 관계가 모든 것이다. 이것은 교회가 잃어버린 성경 진리다.

브라이언 맥클라렌
벌써 오래 전인 1970년 대, 일부 생각 깊은 기독교 지도자들이 관계 신학에 대해 말하기 시작했다. 호기심과 약속이 담긴 용어였다. 이번에 레너드 스윗이 우리에게 큰 선물을 내놓았다. 여기, 오늘의 그리스도인을 위한 관계의 영성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이 책을 통해 당신은 영감과 새 힘 넘치는 참신한 시각을 갖게 될 것이다.
(「새로운 그리스도인이 온다」 저자)

샐리 모겐살러(「이것이 예배다」 저자)
이 책은 어떤 도표도, 어떤 매뉴얼도, 어떤 목록도 아니다. 우리가 믿음에 대해 알아야 하고 생각해야 할 모든 것이다. 필히 소그룹에서 함께 읽고 나누라!”

크리스 세이(「그들처럼 먹자」 저자)
레너드 스윗이 해냈다! 창조주 하나님과의 관계의 아름다움을 그는 미드라쉬 형식으로 잘 드러냈다. 어려운 질문을 하면서도 진부한 답변에 그치지 않고 은혜의 장소로 독자를 인도한다. 자기 계발서 같은 건 쓰레기통에 던져버리고 전혀 새로운 방식의 신앙 여행을 제안하는 이 책에 푹 빠져 보길 바란다.

레너드 스윗

레오나드 스위트(Leonard Sweet) 박사는 Spirit Venture Ministries 창설자 겸 총재이며, 드류 신학대학원(Drew Theological School)의 스탠리 존스(E. Stanley Jones) 전도학 교수다. 그는 조지 폭스(George Fox) 대학교 명예 객원교수이자 preachingplus.com 수석 저자이기도 하며, 예언자적인 통찰력을 가지고 교회와 문화를 연구하는 데 관심이 많다. 인기 있는 강사인 그는 자신의 3부작인 Soul Tsuname, Soul Salsa, Aqua Church를 비롯한 20여 권의 책을 썼다. 저자의 홈페이지는 www.leonardsweet.com

윤종석

옮긴이 윤종석은 서강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였으며 미국 Golden Gate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교육학(MA)을, Trinity Evangelical Divinity School에서 상담학(MA)을 공부하였다. 그는 탁월하고 유연한 언어 구사 능력을 가진 대표적인 변역가로서, 「하나님의 임재 연습」,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IVP), 「예수님처럼」(복있는사람), 「영성에도 색깔이 있다」,「부부학교」,「부모학교」(CUP) 등 다수의 책을 번역하였다.

IVP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 “관계의 영성(개정)”

배송

  • 배송 접수 마감시간: 오후2:00 입니다.
  • 오후2시 이후의 결재분에 대해서는 다음날 접수 처리됩니다
    (단, 재고여부에 따라 발송까지 1-2일 정도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출고 후 배송기간 국내:1-3일, 해외:2-5일 정도 소요됩니다

반품/교환

  •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후 7일 이내 반품신청  (고객센터: 02-3489-4306)
  •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상품의 결함으로 인한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왕복배송비 고객부담

반품/교환불가사유

  •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함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음반, DVD, MP3….)

상품 품절

  •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사항에 대해서는 문자 또는 이메일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및 피해보상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기타

  • 세부사항은 고객센터 반품/교환/환불 FAQ를 통해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