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0

[제자훈련 2권 3과 추천도서] 오직 한 길-IVP소책자 시리즈19[개정판]

1,000
장바구니
상품ID : 27265 저자 : 브리안 메이든출판사 : IVP 카테고리 : , 태그:
| 책 속으로 |

‘모든 종교는 산 정상에 오르는 각각 다른 길일 뿐이다’라는 주장은, 언뜻 관용적이고 설득력 있는 말처럼 들린다. 하지만 정말 그런가? 저자는 예수님이 스스로에 대해 하셨던 주장과 사도들의 증언, 기독교가 근본적인 죄와 구원에 대해 가르치는 교리들을 상세히 분석하면서, 기독교는 다른 종교와는 매우 다른 방향과 내용을 가진 독특한 종교임을 논증한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여느 종교와 다름없는 종교로서의 기독교가 아닌 구원의 유일한 대안으로서의 기독교를 선택하도록 독자들을 초청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기독교와 다른 종교 가운데서 선택을 해야만 한다. 스스로 노력해서 그 공로로 하나님께 받아들여지거나, 아니면 우리를 있는 그대로 받아 주시는 하나님의 자비에 의지하거나 둘 중 하나다. 이것은 근본적인 차이이며, 두 가지가 모두 옳을 수는 없다.”
출간일 2011-04-20
무게 40 g
ISBN 978-89-328-8119-5

| 목 차 |

예수님의 가르침
신약에 나타난 다른 예들
견해들이 아닌 소식
예수 : 유일한 중보자
영단번의 속죄
오직 한 주
구원 : 노력의 대가인가, 은혜인가?
왜 이렇게 많은 종교들이 있는가?
복음을 들어 보지 못했던 사람들은
결론


| 책 속으로 |

‘모든 종교는 산 정상에 오르는 각각 다른 길일 뿐이다’라는 주장은, 언뜻 관용적이고 설득력 있는 말처럼 들린다. 하지만 정말 그런가? 저자는 예수님이 스스로에 대해 하셨던 주장과 사도들의 증언, 기독교가 근본적인 죄와 구원에 대해 가르치는 교리들을 상세히 분석하면서, 기독교는 다른 종교와는 매우 다른 방향과 내용을 가진 독특한 종교임을 논증한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여느 종교와 다름없는 종교로서의 기독교가 아닌 구원의 유일한 대안으로서의 기독교를 선택하도록 독자들을 초청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기독교와 다른 종교 가운데서 선택을 해야만 한다. 스스로 노력해서 그 공로로 하나님께 받아들여지거나, 아니면 우리를 있는 그대로 받아 주시는 하나님의 자비에 의지하거나 둘 중 하나다. 이것은 근본적인 차이이며, 두 가지가 모두 옳을 수는 없다."

브리안 메이든

IVP

배송

  • 배송 접수 마감시간: 오후2:00 입니다.
  • 오후2시 이후의 결재분에 대해서는 다음날 접수 처리됩니다
    (단, 재고여부에 따라 발송까지 1-2일 정도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출고 후 배송기간 국내:1-3일, 해외:2-5일 정도 소요됩니다

반품/교환

  •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후 7일 이내 반품신청  (고객센터: 02-3489-4306)
  •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상품의 결함으로 인한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왕복배송비 고객부담

반품/교환불가사유

  •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함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음반, DVD, MP3….)

상품 품절

  •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사항에 대해서는 문자 또는 이메일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및 피해보상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기타

  • 세부사항은 고객센터 반품/교환/환불 FAQ를 통해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